Common sense


크레딧 때문에 파산을 안하고 싶다면? 9/17/2012
온라인에서 파산상담을 하다보면 많은 분들이 크레딧 때문에 파산을 피하고 싶다는 질문이 많다. 하지만 상담 내용을 읽어보면 도저히 파산을 안할 수가 없는 상황이 많다. 비지니스는 이미 접었고 집은 경매날짜가 잡혔고 크레딧카드 빚도 몇만불에 달하는데 ‘크레딧 때문에’ 파산을 피하고 싶다고 호소하는 것은 대단한 모순이다. 이는 크레딧 점수에 대한 정확한 정보가 없기 때문에 생기는 불필요한 고민으로 오늘 칼럼은 파산과 크레딧 점수와의 관계를 살펴보고자 한다.

필자의 신문광고 중 “파산 후 2년 내 700점 크레딧 회복!’ 이라는 문구가 있다. 이 문구를 보고 이미 오래 전에 파산을 했던 분들로부터 “파산한 지 10 년이 지났는데 아직도 크레딧이 나빠요. 어떻게 크레딧을 회복하나요?” 라는 질문이 많다. 일단 ‘파산을 하면 10년 동안 아무것도 못한다’는 파산에 대한 괴담때문에 10년 동안 나쁜 크레딧으로 사는 사람이 많다. 또한 크레딧 회복을 위한 방법이 있는 지 조차 모르기 때문에 크레딧 회복을 위한 아무런 노력을 하지 못해서 생긴 안타까운 결과이기도 하다. 파산을 했다고 장기간 나쁜 크레딧으로 살아갈 이유가 전혀 없다. 파산을 결정한 대다수의 크레딧 점수는 이미 매우 나빠진 상태로 파산을 한다고 해서 크레딧이 더 악화되는 건 아니다. 예를 들어 크레딧카드나 모기지 페이먼트는 단 한 번만 연체해도 무려 40-90점까지 크레딧 점수가 하락하고 신용 회복기간은 6개월-1년이 지체된다. 주택 경매날짜가 잡혔거나 카드빚이 콜렉션으로 넘어갔다면 최소 6개월 이상의 채무 연체기록이 있기 때문에 단순히 ‘크레딧을 지키기 위해’ 파산을 피하는 건 어불성설이다. 말이 안된다는 말이다. 왜냐하면 이미 수개월의 연체로 이미 크레딧은 망가질 대로 망가졌고 크레딧 리포트 상 연체된 빚을 갚지 않는 이상 크레딧 점수는 복구되지 않기 때문이다. 즉, 파산을 한다고 더 손상될 크레딧이 없다는 말이다. 물론 신용점수라고 일컫는 FICO Score의 점수대가 300- 850 이지만 620점 이하일 경우에는 300점이든 600점이든 숫자상의 차이일 뿐 크레딧의 우열이라고 볼 수 없으므로 오히려 파산을 통해 빚을 $0 발란스로 청산하고 처음부터 크레딧을 쌓는 게 훨씬 빠르고 효과적인 크레딧 회복 방법이다. 챕터7의 경우 파산신청 기록이 크레딧 리포트에 10년 까지 오를 수 있지만 우리가 ‘크레딧이 좋다, 나쁘다’ 라고 말하는 크레딧 점수는 이 파산신청 기록과는 별개로 파산 직후부터 향상시킬 수 있고 개인의 노력 여하에 따라 파산 2년 후면 700점대까지 회복이 충분히 가능하다.

그럼 파산 후 어떻게 크레딧 회복을 시작할 수 있을까? 답은 파산신청자 본인이 모두 알고 있다. 과거에 크레딧이 좋지 않았다면 빚으로 파산을 할 이유도 없을 터이다. 즉, 본인이 크레딧을 무에서 유로 어떻게 쌓아왔는 지를 회고하면 거기에 크레딧 회복의 답이 있다. 파산을 한 후의 크레딧 점수는 우수한 크레딧을 가진 일반인이 아닌 다른 파산 신청자들과의 비교에 의해 결정된다. 지불능력이 되는 만큼만 쓰고 연체를 하지 않는 것만이 크레딧 점수 향상의 유일한 방법이다.